사회(대인)공포증이란

낯선 사람과 이야기를 하거나, 다른 사람들 앞에서 연설을 하는 등의 사회적 상황에 대한 두려움과 불안 때문에 그런 상황을 가능한 피하려 하는 증상이다. 남들이 자신을 관찰하고 평가하는 상황에 남의 시선을 의식하게 되고 그러한 상황을 두려워하여 자꾸 피한다. 나중에는 더욱 두려움이 커져서 그러한 상황을 더욱 회피하는 악순환을 반복하게 된다.

야기되는 문제들

대인관계에 어려움이 있고 불이익을 받기가 쉽다. 불안이 심해지다 보면 공황 발작(극심한 불안 상태)을 동반하는 경우도 있고 그런 상황에서 술을 먹으면 편안해지므로 알코올 중독이 되는 경우도 있다.

특징

자신이 다른 사람들에게 관찰된다는 생각에 긴장한다. 때문에 실수가 잦고, 당황하게 된다. 그러면, 손이 떨리거나 얼굴이 붉어지고 그 모습을 남들이 보면서 비웃지 않나 의식하게 되며 점점 곤란한 상황에 빠져들고 피하게 된다. 따라서 두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기회를 상실하고 두려움에 압도되어 사회 생활을 하는데 많은 불이익이 생긴다.

증상에 따른 분류

대인공포

- 얼굴이 붉어지는 것을 두려워하는 경우 - 사람 앞에 서면 긴장하는 것을 두려워하는 경우 - 신체의 일부, 주로 머리, 목, 손발 등 혹은 온 몸이 떨리는 것을 두려워하는 경우 - 목소리가 떨리는 것을 두려워하는 경우 - 땀이 많이 나는 것을 두려워하는 경우 - 침을 삼키는 것을 두려워하는 경우 - 숨쉬는 소리가 남에게 들릴까 두려워하는 경우


표정공포

- 자신의 표정이 이상하게 보일까 두려워하는 경우 - 자신도 모르게 웃음이 나올까 두려워하는 경우 - 사람을 대하는 태도가 어색하여 두려워하는 경우


시선공포

- 자기 시선에 문제가 있어 남에게 피해를 줄까 두려워하는 경우 - 실수를 할까 두려워하는 경우 - 용모가 추하고 이상하게 생겼다고 믿고 대인관계를 두려워하는 경우 - 자신의 몸에서 냄새가 난다고 믿고 대인관계를 두려워하는 경우


사회적 상황에 따라

- 회의석상에서 발표 또는 연단에서의 연설이 두려운 경우 - 타인과 같이 식사하는 것이 두려운 경우 - 타인이 보는 상황에서 글씨 쓰기가 두려운 경우 - 타인과 1 : 1 또는 3인이 동시에 대화하는 것을 두려워하는 경우 - 공중 화장실을 사용하는 것을 두려워하는 경우


대상에 따라

- 어른 대하기를 두려워하는 경우 - 이성 대하기를 두려워하는 경우


내용

- 증상으로 인한 불편이나 고통이 환자 자신에게 국한된 경우 - 자신의 증상으로 인하여 남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고 믿는 경우

원인

- 생물학적 측면 : 대뇌의 편도라는 기관에 문제가 있거나 신경 전달 물질의 이상 등
- 정신사회적인 측면 : 어린 시절 부모의 과잉보호 등으로 사회 기술을 학습할 기회가 부족했던 경우, 지나치게 내성적인 성격, 어린 시절 주변으로부터 받은 놀림 혹은 창피의 충격이 매우 크게 남은 경우
- 인지적 측면 : 정보 처리 과정의 왜곡, 자신의 대응 능력에 대한 부정적 시각으로 인해 부정확하고 부적절하게 위험을 인식하는 경우 등